리포트 논문 자기소개서 이력서 시험자료 서식 PPT양식 표지/속지
평가점수C

[감상문] 윤구병의 '잡초는 없다'를 읽고...

저작시기 2016.01 |등록일 2001.11.22 | 최종수정일 2016.12.30 한글파일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독서감상문

목차

없음

본문내용

자연 안에서 배우고 자연과 같이 숨 쉬는 교육은 물론 많이 이루어질수록 좋은 것은 분명하기는 하다. 요즘에는 서울 토박이들이 늘어 할머니와 할아버지가 사는 시골이 없는 아이들이 많다. 이러한 아이들은 자연을 접할 기회가 그만큼 줄어들게 되어 식물도감이나 동물 백과를 보고 공부하는 죽은 공부를 할 수밖에 없다. 이러한 점을 보완한다는 면에서 다양한 대안이 있다는 것은 환영할 만한 변화이다. 작은 공동체이지만 변산 공동체 같은 학교가 많이 생긴다면 전통적으로 우리 민족의 뿌리가 되는 농업 기술을 전수하고 새로운 영농법을 개발하는 데 좋은 현장 실험실이 될 수 있다. 그러나 변산 공동체의 조직은 일반적인 사회구조를 감싸 안기에는 부족한 면이 있다. 그 규모가 문제가 아니라 생활방식의 차이가 너무나 크기 때문이다. 살기 좋은 세상에서는 잡초 같은 인생을 찾아보기 어렵다고 한다. 누구하나 쓸데없는 사람은 없는 것이다.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는 누구에게나 어디든 자기에게 맞고 자신이 원하는 자리에서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 그것이 변산 공동체와 같은 실험학교이든 제도교육의 개선이든 말이다.
다운로드 맨위로